명상 / 선시

 Total 70articles,
 Now page is 1 / 4pages
View Article     
Name   길영태
Homepage   http://ytkil.com
Subject   산자의 해탈
한생을 시작한지 50여년
앞으로 30여년 남았으나
한순간 보다 길다할 것 없다

일어나고 스러지는 그 모든 것들은
수억겁의 세월에 다시 수천억겁을 보태어서
수억천번 반복해도

아! 결국은 한 순간이나 같은 것을

그대 아는가?
진정한 해탈이 어떤 것인지?
그것은 아예 시간 자체가 없는 것이니
살아서 해탈을 이룬자의 삶이
어떤 것인지 아는가?

자신의 삶이 바로
스크린에 비춘 영화의 영상과 같아서
흔적조차 남지 않을 것이며,

존재는
영원조차도 없는 무시간, 무공간
그 자체로써 구하고 잃을 것조차 없다.

*그래도 하루하루 즐겁게 사는 것을 보면 참으로 희한 것이 수행자의 삶이기도 합니다.

 Prev    대나무를 자르며-께어있음
길영태
  2006/11/14 
 Next    조주록 - 벗어납니까?
길영태
  2006/06/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
by.. 산골 사람